선발투수 주도 올해말 FA시장, 닫혔던 구단들 지갑 열릴까 > 야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야구

선발투수 주도 올해말 FA시장, 닫혔던 구단들 지갑 열릴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40kor 작성일20-01-12 20:57 댓글0건

본문

2020011201000791900049921.jpg
양현종은 올시즌을 마치면 생애 두 번째 FA 자격을 얻는다. 해외진출을 우선 순위로 둘 예정인 그는 만약 국내 잔류를 원한다면 역대 최고액 몸값이 유력시 된다. 박재만 기자 [email protected]




2020011201000791900049922.jpg
올시즌 후 생애 첫 FA가 되는 유희관은 30대 중반의 나이가 걸림돌이 되겠지만, 유연한 투구폼과 안정적인 제구력을 앞세워 대박을 노릴 수 있다. 송정헌 기자 [email protected]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주전급 FA들의 계약이 대거 완료된 가운데 이번 FA 시장 총 투자액은 7년 만에 최저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12일 현재 행선지를 정한 FA 9명의 총 계약액은 22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5일 시장 개장 후 느리게 진행됐던 계약 속도는 연말과 연초를 거치면서 주요 선수들의 거취가 속속 결정됐다. NC는 박석민을 2+1년 34억원, 롯데는 전준우와 4년 34억원에 각각 재계약했다. 특히 롯데는 KIA 출신 안치홍을 상호 옵션 조항까지 넣으며 2+2년 총액 56억원에 영입하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미계약 FA 10명 가운데 관심을 모으는 선수는 KIA 잔류가 유력한 김선빈과 NC 포수 김태군, 세 번째 FA 계약을 노리는 한화 김태균 등이다. 시장 반응이 거의 없다시피 하는 상황이라 김선빈을 제외한 나머지 FA들의 몸값은 20억원 이하의 중소형에 머물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이번 FA 시장의 총 계약액 규모는 300억원대 초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2년말~2013년초 FA 시장에서 기록했던 242억6000만원 이후 최저치에 해당한다. 그만큼 FA 시장이 얼어붙었다는 얘기다. 무려 19명이 쏟아져 나왔지만, 거물급 선수가 없었던 데다 구단들이 경기 침체로 인한 모그룹의 긴축재정 방침에 따라 돈쓰기를 꺼려했다.

그러나 올해 말 열리는 FA 시장은 양상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 우선 등급제 등 FA 제도 개선안이 시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등급제는 보상 내용을 해당 FA의 연봉 수준에 따라 다르게 둔다는 게 핵심이다. 특급 FA를 제외한 중상위 FA의 보상 내용이 크게 완화되면 타구단 이적이 자유로워질 수 있다. 구단 간 경쟁이 커지면 몸값은 상승하게 된다.

여기에 거물급 FA들이 대거 쏟아져 나온다. KBO에 따르면 올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 선수는 27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실제 FA를 신청할 수 있는 선수는 20명 정도이고, 약 10명은 해당 팀의 핵심인 선수들이다. 특히 선발투수 시장이 활발하게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

두산 유희관(34)과 이용찬(32), 삼성 백정현(32), KIA 양현종(32), LG 차우찬(33) 등이 그들이다. 이들 모두 30대 초중반의 나이가 걸림돌이 될 수 있지만, 올해 부상없이 순탄하게 레이스를 마치면 러브콜이 경쟁적으로 날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대박을 터트릴 수 있는 여지는 충분하다.

양현종의 경우 해외 진출 변수가 도사리고 있지만, 본인이 국내 잔류를 결심한다면 역대 최고액 수준의 몸값이 거론될 수 있다. 차우찬은 지난해 성적(29경기 13승8패, 3.12)을 유지만 해도 매력 넘치는 상품이 아닐 수 없다. 7년 연속 두자릿수 승수를 올린 유희관은 안정된 제구력, 부드러운 투구폼을 앞세워 생애 첫 대박을 노릴 수 있다. 최근 두 시즌 동안 로테이션을 꾸준히 지킨 이용찬도 150이닝을 기대할 수 있는, 신뢰도 높은 선발자원이다. 백정현의 경우 지난 시즌 처음으로 규정이닝을 넘기며 선발에 눈을 떴다는 평가를 받아 올시즌 기대감 또한 크다.

30대 중반에 접어든 투수와의 장기계약은 위험한 게 사실이나, 확실한 성적과 건강을 보여준다면 지갑을 열지 않을 구단은 없다. 이번 겨울 구단들의 투자가 소극적인 건 1년 뒤 시장을 염두에 뒀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확실한 전력 보강 타깃을 위해 총알을 아끼고 있다는 분석이다. 더구나 구단들과 프로야구선수협회가 논의 중인 FA 자격 연한 단축안도 실행에 옮겨진다면 FA 시장은 더욱 커질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야구 목록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오구오구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