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내구성 으뜸 최형우 3년간 421G 출전, 두 번째 FA 향한 전략 초심 > 야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야구

[SC핫포커스]내구성 으뜸 최형우 3년간 421G 출전, 두 번째 FA 향한 전략 초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40kor 작성일20-01-21 18:27 댓글0건

본문


2020012101001464900092371.jpg
KIA 타이거즈 최형우.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프로야구 정규시즌은 3월 말부터 9월 말까지 6개월간 펼쳐진다. 휴식일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경기를 치르다보니 체력과 부상관리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체력이 떨어지면 집중력도 동시에 추락하기 때문에 공수에서 꾸준한 활약을 펼치기 힘들다. 그래서 수년간 3할대 타율을 유지하는 타자들이 인정받는 이유다.

 

KIA 타이거즈의 내구성 갑은 자타공인 최형우(37)다. 2017년 100억원 시대를 열며 KIA로 둥지를 옮긴 뒤 지난 3년(2017~2019년)간 KBO리그 432경기 중 421경기를 소화했다. 최근 3년만 따지면 박해민(삼성·432경기)에 이어 이대호(롯데)와 함께 공동 2위에 해당한다. 꾀를 부리지 않는다. 허리 등 잔부상은 있지만, 뛸 수 있는 몸 상태면 출전의지를 강하게 불태운다. 사실 의도적으로 보여준 면도 있다. 팀 내 야수 중 가장 높은 연봉(15억원)을 받는 선수인 것을 고려해 후배들에게 모범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 크다. 때문에 항상 훈련 때는 게으름을 피우지 않는다. 좋은 히팅 포인트를 찾고 타격감을 끌어올리기 위해 숨이 턱밑까지 차오를 때까지 공을 치고 또 친다.

개인 기록은 하향세지만, 제 몫은 다했다. 2017년에는 타율 3할4푼2리 26홈런 120타점으로 KIA의 통합우승을 이끌었고, 2018년에는 대부분의 지표가 내려갔지만 폭은 크지 않았다. 팀도 가을야구를 했다. 2019년 공인구 변화의 직격탄을 맞았지만 3할 타율은 유지했다. 특히 팀 내 홈런과 타점, 최다안타, 희생플라이 등 모든 부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팀 내 규정타석을 소화한 타자(4명) 중 득점권 타율 4위(0.263)에 그친 것과 팀 내 최다 병살타(13개)를 기록한 것은 보완해야 할 부분이다.

2020년, 최형우의 FA 마지막 시즌이다. 두 번째 FA를 노리려면 반드시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 초심으로 돌아간다. 동기부여도 확실하다.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이 선임됐다. 맷 윌리엄스 감독의 메시지는 제로 베이스다. 최형우가 보유하던 부동의 4번 타자는 이제 당연한 것이 아니다.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 상관없이 모두 새 출발하는 마음이다. 나도 못하면 아웃될 수 있다. 그래서 새롭게 준비하고 있다. 더 재미있을 것 같다"는 것이 최형우의 심정이다.

2020시즌이 끝나면 최형우의 FA 협상 변수가 될 수 있는 건 나이다. 구단에선 에이징 커브와 거품이 꺼진 시장 상황에 따라 연봉을 대폭 낮춰 조건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한 살 많은 김태균(한화) 손승락(이상 38·롯데)이 올 겨울 FA 협상에서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에 최형우도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결국 협상 테이블에서 조금이나마 유리함을 가져갈 수 있는 건 내구성과 좋은 기록이다. 지난해와 달리 외부 변수가 없이 스프링캠프를 맞이하게 된 최형우의 마음가짐은 그 어느 때보다 단단하다. 김진회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야구 목록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오구오구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